국내 상장사 60%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 10년 평균 밑돌아_해쉬카라_krvip

국내 상장사 60%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 10년 평균 밑돌아_스마트폰 사서 하나 더 사세요_krvip

국내 100대 상장사 5곳 중 3곳의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지난 10년 평균 영업이익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재벌닷컴이 상장사 매출 100대 기업의 별도기준 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 10년(2007∼2016년)과 최근 3년(2014∼2016년) 평균 영업이익률을 비교한 결과 최근 3년간 평균 영업이익률이 10년 평균보다 낮은 기업이 63개사로 집계됐다.

100대 기업 전체의 평균 영업이익률은 최근 3년간은 평균 5.48%로, 10년 평균(5.80%)보다 0.32%포인트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매출 규모는 최근 3년간 1천58조 1천120억 원으로 10년 평균(945조 1천390억 원)보다 12% 늘었다.

10대 기업 중에는 삼성전자, 현대차, 가스공사, 포스코, LG디스플레이, LG전자, 현대중공업 등 7곳의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10년 평균치보다 낮았다.

올해 반도체 호황을 누리는 삼성전자의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10.07%로 10년 평균 10.27%보다 0.2%포인트 낮았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직격탄을 맞은 현대차 역시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8.28%로 10년 평균 8.39%를 0.11%포인트 밑돌았다.

포스코는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9.13%로 10년간 평균 11.99%보다 2.86%포인트 하락했고, LG디스플레이도 3년 평균 이익률이 10년 평균(3.59%)보다 0.34%포인트 낮았다.

LG전자와 현대중공업은 영업이익이 흑자에서 적자로 돌아서 최근 3년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조선, 증권, 통신, 철강 등 업종 대기업의 수익성이 최근 악화했다. 특히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사들은 최근 3년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해 영업이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통신업의 경우 KT의 최근 3년 영업이익률이 평균 2.34%로 10년 평균(5.84%)의 절반 이하로 뚝 떨어졌다. SK텔레콤도 3년 평균이 13.66%로 10년 평균보다 2.15%포인트 낮았다.

반면 반도체 호황 최대 수혜기업인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률은 3년 평균이 25.07%로 10년 평균 14.09%보다 10.98%포인트나 높아져 100대 기업 중 가장 큰 폭으로 호전됐다.

KT&G는 담뱃값 인상으로 최근 3년 평균 영업이익률이 10년 평균보다 4.28% 높은 42.16%로 100대 기업 중 1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