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본격 시작…여야 ‘미르·우병우’ 공방 예상_포커 게임을 녹음하는 방법_krvip

국감 본격 시작…여야 ‘미르·우병우’ 공방 예상_포커 엄마 사냥_krvip

국회 11개 상임위원회에서 산업은행과 검찰, 서울시 등에 대한 국감이 열립니다.

여당의원들도 전원 국감에 복귀합니다.

여야는 상임위별로 국감 기간을 연장해 파행된 국감을 보충하기로 했습니다.

야당들은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에 청와대 인사가 개입한 의혹과 우병우 민정수석 거취 등 국정 현안을 파헤치겠다는 의욕을, 여당은 민생이 아닌 정치 공세는 막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녹취> 김정재(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정치공세가 난무하는 국정감사라는 비판이 나오지 않도록 해야 한다."

<녹취> 기동민(더민주 원내대변인) : "각종 비리와 의혹이 국정을 망치고 있다. 철저한 진상 규명이 이뤄져야 한다."

오늘 산업은행에 대한 정무위원회 국감에서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증인으로 출석합니다.

한진해운 법정관리 결정이후 물류대란에 대한 대책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체부 산하기관을 대상으로한 교문위 국감에선 K스포츠 재단 의혹이 법사위에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검찰수사 상황과 부실수사 의혹이 집중 다뤄질 예정입니다.

이런 가운데 야 3당은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을 제대로 밝혀야 한다며 이르면 내일 특검법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며 본격 쟁점화에 나설 예정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